augro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토트넘, 베르통언 재계약 않을 듯…대체자로 본머스 아케 노린다

작성일 20-02-10 14:29 댓글 0건

페이지 정보

본문

얀 베르통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토트넘 홋스퍼가 계약 만료를 앞둔 얀 베르통언(32) 대신 본머스의 나단 아케를 노릴 것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월 10일(한국시간) "토트넘이 베르통언의 대체자로 본머스의 아케를 영입할 것이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새로운 중앙 수비수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 토트넘은 베르통언과 재계약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베르통언은 지난 6일 사우스햄튼과의 잉글랜드 FA컵 32강 재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저조한 경기력과 전술 변경을 이유로 후반 9분 만에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벤치에 앉은 베르통언은 고심에 빠진 모습으로 많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번 여름 계약이 만료되지만 토비 알더베이럴트와 다르게 아직 재계약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베르통언의 대체자로 언급된 아케는 네덜란드 축구대표팀 출신의 왼발잡이 수비수다. 180cm의 센터백치고는 작은 신장 때문에 피지컬적으로는 비교적 낮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빠른 발과 점프력, 수비 센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아케는 중앙 수비수는 물론 왼쪽 풀백까지 소화할 수 있어 토트넘의 타겟으로 떠올랐다.
 
아케의 몸값은 4천만 파운드(약 613억 원) 가량이다. 겨울 이적시장에서 첼시 복귀가 점쳐지기도 했으나 소속팀 본머스가 리그 16위로 강등권 전쟁을 치르고 있는 탓에 팀을 옮기지 못했다.
 
도상현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엠스플뉴스



추천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augro.xyz All rights reserved.